보리스 존슨, 영국 보수당 대표 경선 1차 투표 압승


보리스 존슨, 영국 보수당 대표 경선 1차 투표 압승

정원식 기자 [email protected]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 EPA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 EPA연합뉴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의 후임을 뽑는 영국 집권 보수당 대표 경선 1차 투표에서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이 압승했다. 1차 투표 결과 보수당 경선에 대표한 10명 가운데 3명이 탈락했다.

로이터통신은 13일(현지시간) 이날 치러진 보수당 대표 경선 1차 투표에서 존슨 전 장관이 보수당 하원의원 313명 가운데 114명의 지지를 얻었다고 보도했다. 제러미 헌트 외무장관이 43표, 마이클 고브 환경장관이 37표를 얻었다.  

도미닉 라브 전 브레시트부 장관은 27표, 사지드 자비드 내무장관은 23표, 맷 행콕 보건부 장관은 20표, 로리 스튜어트 국제개발부 장관은 19표를 획득했다.  

앤드리아 레드섬 전 하원의원 대표(11표), 마크 하퍼 전 제1 원내총무(10표), 에스터 멕베이 전 고용연금장관(9표)은 1차 경선 통과를 위한 최소 득표 기준인 17표에 미달해 탈락했다.

보수당 당 대표 경선은 보수당 의원들이 최종 후보 2명이 남을 때까지 투표로 하위 후보들을 떨어뜨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2차 투표가 실시되는 18일에는 최소 33표를 얻지 못하는 후보들이 탈락한다. 18일 투표에서 최종 후보가 2명으로 좁혀지지 않을 경우, 19일과 20일에 추가 투표를 한다. 최종 결정은 22일 이후 보수당 당원들의 우편 투표로 이뤄진다. 새 보수당 대표는 7월22일 이후 발표된다.